사시 클리닉

사시의 정의

사시란 안구운동을 담당하는 근육의 이상으로 인하여 두눈의 배열이 똑바르지 못한 상태로 일명 사팔뜨기라고도 한다. 즉, 사람은 어떤 물체를 볼때 정상적으로 두 눈을 모두 사용하여 보게 된다. 따라서 정면을 볼 때 두 눈 다 정면을 보기 때문에 두 눈의 까만 동자가 모두 눈 중앙에 있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정면을 볼 때 한쪽 눈의 까만동자는 눈가운데에 있어 정면을 바라보지만, 반대편 눈의 까만동자는 눈의 안쪽(내사시) 또는 바깥쪽(외사시)으로 돌아가 있어 정면을 보지 못하고 다른 곳을 보는 경우를 사시라고 한다.

사시의 증상

사시의 증상은 두 눈의 보는 방향이 서로 다른 것, 즉 편위가 있는 것인데 이 편위는 출생 직후부터 보일 수도 있고 어른이 되어서 처음 나타날 수도 있다. 또한 하루종일 편위를 보일 수도 있으나 초기에는 피곤할때나 졸릴 때, 물체를 주시하지 않고 멍하니 있을 때만 간혹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그 이외에 밝은 곳에서 한쪽 눈을 찡그리거나 머리를 항상 한쪽 방향으로 기울인 자세를 보일 수도 있다.

소아 사시환자의 경우 “약시“가 발생할 수 있다. 사람의 눈은 태어날 때는 물체를 보고 분간할 수 있는 능력(시력)이 없으며 자라면서 눈을 계속 사용함으로써 시력이 발달하여 대략 6세정도 되어야 성인의 시력에 도달한다. 그러나 소아사시환자에서 정면을 보는 눈은 계속 사용하기 때문에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만 돌아가서 다른 방향을 보고 있는 눈은 사용하지 않게 되어 시력발달이 되지 않고 약시가 되는 경우가 있다.

감별해야 할 것

사시와 감별해야 할 것은 가성내사시이다. 가성내사시란 동양 어린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태로 코가 낮고 눈의 안쪽 구석에 있는 피부가 넓어서 눈의 안쪽 흰자위를 가리기 때문에 사시가 없는데도 마치 내사시처럼 보이는 경우이다. 이는 사시가 아니고 정상적인 상태이며 아이가 자라면서 콧등이 높아지면 눈은 정상모습으로 된다.

사시의 원인

사시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대표적인 것으로 원시, 눈을 움직이는 근육 및 신경의 이상, 외상, 뇌질환, 한쪽 눈의 시력장애 등이 있으며 정밀한 검사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원인을 모르는 경우도 많다.

사시의 치료

사시치료의 목적은 눈을 똑바로 보기좋게 하는 것, 시력과 양안 단일시의 보존 및 증진 등을 들 수 있다.
모든 사시치료의 일반적인 원칙은 다음과 같다.
일단 사시가 의심되면 아무리 어려도 즉시 안과전문의를 방문하여 자세한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 제일 먼저 안경검사(굴절검사)를 시행하여 근시, 난시, 원시가 있으면 안경을 착용해야한다. 조절내사시는 많은 예에서 안경착용만으로도 교정이 가능하다. 안경착용 후 시력검사상 약시가 있으면 약시치료를 한다. 약시는 시력이 발달하는 나이인 약 5-6세이전에 치료를 시작하여야 하며 치료시작 시기가 어릴수록 치료의 성공률이 높다. 가장 보편적인 약시치료법은 시력이 좋은 눈(정상안)을 가림으로써 시력이 나쁜눈(약시안)이 보도록 훈련하는 가림법이다. 약시치료는 환아와 부모님이 좋은 협조가 있어야 성공할 수 있으며, 약시는 가림법이외에 수술 등의 방법으로는 치료가 되지 않는다. 이러한 약시치료 후 수술로 사시를 교정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수술후에도 약시치료는 계속 될 수 있다. 안경착용과 가림법에 의한 약시치료이외에 프리즘, 축동제를 점안하는 약물요법, 시기능 훈련 등의 비수술적인 사시 치료법이 있으나 이러한 방법은 극히 일부 사시에서만 적용되며 사시로 인한 지각 이상에 대한 치료 및 수술 전,후의 보조 수단으로 쓰이고 있으며 대개의 사시는 수술적인 교정이 필요하다. 사시교정수술은 한쪽 눈에만 하는 경우도 있고 양쪽 눈 모두에 할 수도 있다. 한쪽 눈에만 수술하는 경우에 똑바른 눈이나 돌아간 눈의 어느 쪽에 수술해도 결과의 차이는 없으며,

사시의 수술, 외안근의 후전술, 외안근의 절재술

이러한 수술의 결정은 사시전문의사가 여러가지 환자의 상태를 고려하여 결정한다. 수술은 기본적으로 안구를 움직이는 근육을 잘라내어 단축시킴으로써 그 힘을 강화시키거나(절제술) 원래 근육의 안구부착부위를 적당히 뒤로 물려서 다시 붙여주어 그 힘을 약화시킴으로써 안구를 원하는 위치에 오도록 하는 것(후전술)이다.

어느 정도 협조가 가능한 청소년이상의 연령에서는 수술중에 근육을 안구에 완전히 봉합하지 않고 임시봉합을 하여 두었다가 수술당일 오후 또는 다음날 환자가 마취가 완전히 깨고 충분히 협조가 되는 상태에서 환자의 안구 위치를 검사한 후 안구가 정면에 오도록 조정한 다음 근육을 안구에 완전히 봉합하는 조정 봉합술로 수술의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눈이 돌아간 정도가 심하면 한번의 수술만으로 완전교정이 어려울 수 있으며, 한번의 수술로 교정이 된 경우에도 수개월에서 수년 후 사시나 약시가 재발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수술후 정기적인 관찰과 치료가 필요하고 때에 따라서는 2차 수술을 받아야 한다.

최근 보튤리늄(botulinum) 독소를 눈의 근육에 주사하여 일시적으로 근육을 마비시켜 사시를 교정하는 방법이 있으나 대개 3-6개월 후 근육의 작용이 다시 회복되어 사시가 재발되므로 특별히 적응되는 사시에서만 사용되고 있다.

닫기